단기투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

Jisho

Sorry, couldn't find anything matching 단기투자【텔레그램 JINTE666】마진 거래소ї코인초보 매매법 ー 비트코인종류, 단기투자【텔레그램 JINTE666】마진 거래소ї코인초보 매매법 - 비트코인종류 or 단기투자【텔레그램 jinte666】마진 거래소ї코인초보 매매법 - 비트코인종류.

Other Dictionaries

You can also try these fine sites.

Jisho.org is lovingly crafted by Kim, Miwa and Andrew. You can reach us at Facebook fb.com/jisho.org, Twitter @jisho or e-mail [email protected] Before you contact us, please read our list of frequently asked questions. Please note that we read all messages we get, but it can take a long time for us to reply as Jisho is a side project and we do not have very much time to devote to it.

This site uses the JMdict, Kanjidic2, JMnedict and Radkfile dictionary files. These files are the property of the Electronic Dictionary Research and Development Group, and are used in conformance with the Group's licence.

Example sentences come from the Tatoeba project and are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CC-BY.

Audio files are graciously provided by Tofugu’s excellent kanji learning site WaniKani.

The SKIP (System of Kanji Indexing by Patterns) system for ordering kanji was developed by Jack Halpern (Kanji Dictionary Publishing Society at http://www.kanji.org/), and is used with his permission. The license is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4.0 International.

Kanji stroke diagrams are based on data from KanjiVG, which is copyright © 2009-2012 Ulrich Apel and released under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 Alike 3.0 license.

Wikipedia data comes from the DBpedia project and is dual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and GNU Free Documentation License.

New to Jisho?

Have an account?

We recently switched to a new login system. Please enter the email you registered with and follow the instructions.

불황이나 디플레라는 게 5년이고 10년이고 계속될 리는 없다”며 “회복시기가 빗나가긴 해도 회복 자체는 분명한 사실이며, 이때 80% 이상은 주가가 오를 수밖에 없다”고 전한다. 장기투자자에게 리스크란 참지 못하고 중도에 팔아 버리는 게 유일하다. 그에게 장기투자란 종목이 아닌 시간을 사는 것이다.

주식은 ‘잘 파는 게임’이다. 적시에 샀어도 잘못 팔면 이익실현은 ‘그림의 떡’이다. 그렇다면 얼마나 보유한 뒤 내다 파는 게 좋을까. 많은 이들의 궁금증이다. 정답은 없다. 어떤 월가 단기투자 고수는 “평생 들고 갈 것”을 권하지만, 또 다른 투자 대가는 “사자마자 팔 때를 정하라”고 조언한다.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할지 헷갈릴 수밖에 없다. 실제로 증권가엔 시간의 힘에 기대는 장기투자자만큼 치고 빠지기로 수익을 낸 사람도 많다. 어떤 게 좋다고 잘라 말하긴 어렵다. 중요한 건 본인의 투자 스타일에 맞춘 전략을 찾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BLASH’전략이란 게 있다. ‘Buy Low And Sell High’의 약자로 싸게 사서 비싸게 팔라는 의미다. 저점매수 및 고점매도다. 다만 문제가 있다. 이 전략은 말이 쉽지, 실천하기가 아주 까다롭고 어렵다. 실전에서 매매 타이밍을 적시에 잡아 투자수익을 극대화하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수많은 월가 고수들도 ‘BLASH’ 전략을 추구해 봤지만, 실패했다. 그나마 ‘BLASH’ 확률을 높이는 경우의 수를 발견한 게 다행이면 다행이다. 장기보유다. 오래 보유할수록 ‘BLASH’ 확률이 높다는 걸 깨달은 것이다. 그래서 나온 세부전술이 ‘Buy & Hold(매수 후 보유)’다. 매입 후 장기보유(Buy & Hold)함으로써 저가매수·고가매도(BLASH)를 실천할 수 있다는 논리다.

먼저 장기보유를 주장하는 고수들의 조언을 들어 보자. 먼저 워렌 버핏이다. 버핏은 투자호흡이 길기로 소문난 장타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단기수익에 현혹되는 건 어리석다”며 “자주 매매할수록 수익은 더 악화되는 법”이라고 했다. “주식은 자주 사고파는 게 아니라 소수종목을 잘 골라 장기간 보유해 그 기업의 성장을 지켜볼 때 만족할 만한 수익을 올려 준다”는 지론이다. 실제로 그는 우량주를 사서 참을성 있게 기다리는 전략만으로 세계 최고의 부를 일궈 냈다. 그의 투자기간은 무한대다. 투자자가 할 일은 좋은 기업을 내재가치보다 싸게 사는 것뿐이다. 보유기간이 길수록 수익기회도 많아진다고 본다. 복리의 힘 때문이다. 적은 수익도 쌓이면 급증하는 반면, 데이트레이딩은 단기투자 장기적으로 잃는 게임이라는 입장이다.

‘주식보유 3년론’을 주장했던 성장주 개념의 창시자 필립 피셔도 버핏 못잖은 장기보유자다. 피셔는 몇몇 소수종목에 집중투자한 뒤 수십 년을 보유해 여러 번 대승을 거뒀다. 그는 늘 ‘Buy & Hold’를 강조했다. “장기보유하면 비록 고점에서 떨어져도 엄청난 수익이 난다”며 “주식투자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큰 손해는 훌륭한 회사를 너무 일찍 파는 것에서 비롯된다”고 했다. 오래 보유했으면 수백, 수천%의 경이로운 수익을 안겨 줄 회사를 수십% 정도 올랐을 때 빨리 팔아 버리는 게 장기적으로 보면 제일 큰 손실이란 얘기다. 따라서 제대로 투자대상을 선정해 샀다면 영원히 매도기회는 오지 않는다고 본다. 대신 잘못된 선택이라면 즉각적인 매도만이 살 길이다.

투자업계의 성인 존 템플턴의 평균 보유기간은 5년 정도다. 한때 1만5000개 이상의 글로벌기업을 조사하며 분산투자의 극치를 달렸던 그였지만, 보유기간만큼은 장기호흡을 고집했다. 그가 단기투자 주식을 파는 이유는 단 두 가지다. ‘주가가 많이 올라 더 이상 싸지 않을 때’와 ‘현재 보유주식보다 50% 이상 싼 다른 주식을 발견했을 때’뿐이다. 그는 장기투자의 최대 메리트로 복리효과를 꼽는다. 시간이 날 때마다 복리수익의 사례를 강조하며 가능한 일찍 투자할 것을 권한다. 그래야 남은 생애에 복리수익의 혜택을 제대로 누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피터 린치는 “개인적으로 주식을 산 뒤 3~4년째부터 본격적으로 수익을 내기 시작했다”며 “그 이상 걸린 경우도 많지만, 적어도 이 정도는 보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그는 “주가등락에 관계없이 장기보유하는 게 리스크를 줄이는 최적의 방법”이라고 덧붙인다. 매년 20~30%의 고수익을 거둔 마젤란펀드 역시 보유와 환매에 따른 수익률 격차가 현격한 걸로 분석된다. 이는 아무리 좋은 펀드라도 사고팔기를 반복하면 수익률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는 걸 보여 준다. 그는 장기투자의 성공조건으로 대단한 용기와 인내심을 든다. “장기투자는 참으로 어려운 투자전략이지만 실천할 수만 있다면 그 열매는 아주 달다”며 “더 이상 참기 어렵다고 포기하는 순간 잔치가 벌어지곤 하는 곳이 바로 증권가”라고 설명한다.

수렵보다는 농경투자를 강조했던 사와카미 아쓰토도 장기보유를 통한 ‘Buy & Hold’ 전략을 실천했다. 그는 시간이 갈수록 한층 강화되는 인간욕망과 경제발전을 근거로 내일은 어제보다 나아질 수밖에 없다는 지론을 편다. 주가란 뛸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따라서 불황에 힘겨워하기보단 호황을 기다리며 꿋꿋이 버텨 내는 게 최고의 무기라고 여긴다. 그는 “하락장 때 태연한 얼굴로 살 수 있다면 장기투자자 자격이 충분하다”며 “가치 있는 걸 싸게 사 두면 결코 실패는 없다”고 했다. 그러곤 더 높은 값에 팔 때까지 느긋하게 갖고 있는 게 장기투자의 전부다. “불황이나 디플레라는 게 5년이고 10년이고 계속될 리는 없다”며 “회복시기가 빗나가긴 해도 회복 자체는 분명한 사실이며, 이때 80% 이상은 주가가 오를 수밖에 없다”고 전한다. 장기투자자에게 리스크란 참지 못하고 중도에 팔아 버리는 게 유일하다. 그에게 장기투자란 종목이 아닌 시간을 사는 것이다.

이 밖에도 장기보유의 투자효율을 강조한 월가 고수는 수두룩하다. 앙드레 코스툴라니는 “장기투자야말로 모든 거래방법 중 가장 최고의 결과를 낳는다”고 강조했다. 필립 피셔의 아들인 케네스 피셔는 “바람직한 주식이면 자신 있게 보유하라”며 “영원히는 아니라도 적어도 5~10년은 보유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했다. 일본식 가치투자의 장을 연 고레카와 긴조도 ‘넝마주 비법’과 ‘거북이 3원칙’을 통해 가치가 주가에 반영될 때까지 지긋이 기다릴 것을 설파했다. 가치투자 창시자인 벤저민 그레이엄은 평균 보유기간을 2년 정도로 봤다. 단타매매의 달인이었던 니콜라스 다비스조차 “당장 수익이 안 나도 적어도 3주는 보유하라”고 추천한다.

반면 단타 추종자도 있다. 장기보유가 능사는 아니란 이유에서다. 장기투자의 대전제인 보유종목의 우량성이나 건전성이 훼손될 경우 무조건적인 장기보유는 포트폴리오를 왕왕 종합병원 신세로 전락시킨다. 변동성이 높은 종목도 마찬가지다. 고수들은 하나같이 우량주를 근거로 장기보유를 권한다. 하락 리스크를 지닌 투자대상일 경우 장기보유는 맞지 않을 수 있어서다. 보유기간 최장 6개월을 원칙으로 삼은 포스터 프리스는 “주식을 살 땐 언제든 작별인사할 준비를 하라”며 “어떤 기업의 앞날이 창창하다는 식의 전망을 절대 믿지 말라”고 했다. 수익모델이 아무리 좋아도 경영에 실패하거나 악재에 휘둘릴 경우 말짱 도루묵이기 때문이다.

신흥국가 투자에 탁월한 선구안을 지닌 마크 파버도 장기보유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그는 “영원히 보유하겠다는 생각으로 주식을 사라는 얘기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이런 어처구니 없는 투자법칙에 전혀 동조할 수 없다”고 했다. 무조건 오래 갖겠다는 생각 대신 주가가 적정가격을 훌쩍 넘기면 판다는 생각으로 주식을 사라고 조언한다. 특히 고성장 국가ㆍ업종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업황쇠퇴의 흐름이 훨씬 격렬하기 때문이다. 그는 “매수 후 보유는 최악의 전략”이라며 “과감하고 잦은 재배치가 필요할 뿐”이라고 강조한다.

포트폴리오엔 잡초 대신 꽃만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윌리엄 오닐도 호흡이 짧은 고수 중 하나다. 그는 “보유기간은 중요한 문제가 아니며 원칙고수와 시장 움직임이 더 중요하다”고 가르친다. 때문에 최선의 매도 타이밍은 주가가 오를 때다. “상승세를 타며 아주 강하게 보일 때 팔되 천장에서 팔려는 욕심은 버리라”고 한다. 그에게 투자목적이란 흥분이나 희열보다는 이익확보이기 때문이다. 즉 이익을 내려면 현금화가 필수다. 그는 “오래 보유하면 더 큰 이익은 가능해도 폭락 때 빠져나오지 못할 수 있다”며 “상승세가 아주 강한 예외종목이 아니면 개인적으로 20% 이익이 나면 내다 팔았다”고 했다. 단 매수가보다 최대 8% 이상 떨어지면 무조건 털었다. 그는 “패배는 일찍 인정할수록 좋다”며 “늦어도 3개월 안에 손해난 주식은 팔 것”을 권유한다.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닫기

주소복사

닫기

단기 투자시 꼭 지켜야할 원칙 ‘손절매’

[칼럼] 오인석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WM스타자문단

기사입력시간 18-11-22 14:40
최종업데이트 단기투자 20-06-22 10:14

KB국민은행은 'KB Doctor's 자산관리 서비스'의 일환으로, WM스타자문단의 연속 칼럼을 통해 부동산, 세무, 투자전략 등 의사들을 위한 자산관리 솔루션을 제시한다.

한국에 적립식 펀드 열풍이 불었던 2000년대 초에는 투자를 하려면 장기로 해야 한다는 생각이 퍼져 있었다. 한국을 포함한 신흥국은 2007년까지 대세 상승 시기였기 때문에 단기로 짧게 투자하는 것보다 길게 투자할수록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치자 장기투자만이 능사라는 고정관념이 무참히 깨졌다. 주요국 증시들이 반토막이 났기 때문이다. 미국을 포함한 몇몇 주식시장은 이후 되살아났지만, 현재 코스피지수는 약 7년 전인 2011년 수준에 머물고 있을 뿐이다.

이 때문인지 몇 년 전부터 장기투자만 고집하지 않고 단기로 짧게 투자하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더불어 단기투자를 하면서 변동성이 더욱 더 큰 지렛대 상품에 대한 관심도 크게 증가했다.

단기에 높은 수익을 올리려고 변동성이 큰 상품에 투자했는데 시장이 거꾸로 움직여 손실이 발생하면 어떤 생각이 들까. 불편한 심정이면서도 시장이 곧 돌아서겠지 하는 희망을 품으며 선뜻 처분을 못하고 계속 보유한다. 시장이 계속 하락해 계좌가 마이너스 20~30%가 되면 이미 손절을 하기에는 늦었다고 여기고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이후에도 오랫동안 지지부진하면 결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진다.

단기로 투자할 때에는 손절이 필수다. 하지만 인간은 손실회피 본능이 있기 때문에 실제로 손절을 실행하기가 쉽지 않다. 손절을 실행한다는 것은 단기 투자에서 시장 방향을 맞추지 못했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하는 행위다. 사실 시장의 단기 방향성을 정확히 예측하기란 거의 불가능하므로 단기 방향을 맞출 확률과 맞추지 못할 확률이 각각 반반이라고 봐야 합리적이다. 따라서 단기 투자 시에는 예측이 언제든 빗나갈 수 있다고 여기고 본인이 감당할 수 있는 정도의 손실률을 사전에 정해놓은 다음 실제 그만큼 손실이 발생하면 실패를 인정하고 미련 없이 정리하고 나와야 한다.

단기로 투자할 때마다 연이어 손실이 생기면 투자를 잠시 중단하는 것도 바람직한 방법 가운데 하나다. 쉬면서 무엇이 잘못됐는지 살피고 어지러운 마음을 가다듬는 기회로 삼는다. 하지만 이보다 더욱 더 과학적인 투자자금 관리 방법이 있다. 바로 켈리의 법칙이다.

1956년 미국 뉴저지의 벨 연구소 연구원으로 근무하던 물리학자 존 래리켈리 주니어는 적정 투자규모를 산출하는 수학 공식을 개발했다. 공식은 다음과 같다. F = P - (1 - P)/B 여기서 F는 매회의 투자금액 비중이다. P는 성공확률, 즉 시장방향성을 맞출 확률이고, B는 성공 시의 평균수익금액을 실패 시의 평균손실금액으로 나눈 값이다.

투자 시 성공 확률이 50%고, 성공 시의 평균수입금액과 실패 시의 평균손실금액이 똑같다고 가정할 때 위 공식에 따른 투자금액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 계산해보자. 이 가정에 따르면 P는 0.5고 B는 1이므로, 투자금액 비중 F = 0 이 된다. 이는 당연한 결론이다. 성공 확률이 50%에 불과하고, 성공 시의 수익 금액과 실패 시의 손실 금액이 같다면 수익이 없으므로 굳이 투자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위 공식이 시사하는 바는 이렇다. 매회의 투자금액 비중이 늘어나려면 성공확률이 올라가거나, 투자 시 평균수익금액이 평균손실금액보다 커야 한다. 시장의 단기 방향을 맞추기는 거의 불가능하므로 여러 번 투자한다고 할 때 시장 방향을 맞출 확률은 50% 정도라고 봐야 현실적이다. 결국 투자비중이 늘어나려면 투자 시의 평균수익금액이 평균손실금액보다 커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이는 시장 방향성 예측이 맞아떨어졌을 때에는 수익을 극대화하고 예상이 빗나갔을 때에는 손실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손실을 최소화하려면 손절을 잘해야 한다는 의미다. 사실 주식, 채권, 외환, 원자재 시장 등에서 단기투자로 장기간 훌륭한 성과를 기록한 전설적 투자자들 공히, 예측이 어긋나 손실이 발생했을 때 바로 실패를 인정하고 손절하는 원칙을 잘 준수했다.

"지금 수익 내려면 ○○○에 단기 투자"…전문가의 조언

국내 증시가 불안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피지수가 2300선이 깨진 후 반등세가 나타나며 ‘베어마켓 랠리’가 시작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약세장 속에서도 수익을 내려면 성장주·낙폭과대주에 단기 투자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1일 오후 코스피지수는 0.27% 하락한 2344.21에 거래 중이다. 지난 6일 2276.63까지 밀려 연저점을 경신한 후 완만한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2분기 잠정매출이 77조원으로 비교적 선방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안도 랠리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미국 증시도 S&P500 지수가 최근 한 달(6월13~7월8일) 사이 3.9% 오르며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6월 미국 실업률이 3.6%로 5월과 같은 수준을 단기투자 기록하는 등 고용지표가 비교적 양호했고, 물가상승이 정점에 도달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다.

증권업계에서는 증시 급락 이후 일시적인 반등세가 펼쳐지는 베어마켓 랠리가 한국과 미국 증시에서 펼쳐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증시 하락요인이 여전한 상태에서 나온 상승세인 만큼 과거 약세장 속 상승 기간을 염두에 두고 단기 매매전략을 짜야 한다는 조언이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1970년 이후 미국 증시에서는 총 7번의 약세장과 16차례의 베어마켓 랠리가 존재했다. 16번의 베어마켓 랠리에서 미국 S&P500 지수는 평균 12.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S&P500 지수가 지난달 16일 3666.77로 연중 저점을 찍고 이후 6.3% 반등한 것을 고려하면, 6%가량 더 상승할 여력이 남은 셈이다. 미국 증시가 추가 상승한다면 한국 증시도 동반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수익률을 고려하면 낙폭과대주·성장주 위주로 단기투자를 고려하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대표적인 업종으로는 헬스케어와 IT업종이 꼽혔다. 코스피200 단기투자 단기투자 헬스케어 지수는 지난달 20일 1717.45로 연중 저점을 찍은 뒤 8일 1929.72까지 반등해 10.52% 올랐다. 반도체·IT 기업을 담은 코스피200 정보기술 지수도 지난 1일 2663.8로 연중 저점을 기록한 후 8일 2788.3으로 4.6% 회복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시중금리가 추가적으로 큰 폭으로 상승하면 베어마켓 랠리도 종료될 것”이라며 “그 전까지는 지수 상승을 성장주들이 이끌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태웅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머스크, 트위터 인수 철회에…"테슬라 주가 호재·트위터 악재"

일런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파기를 공식화한후, 트위터 주가 하락 전망이 많아지고 있다. 반면 테슬라 주가에는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11일 시간외 시장에서 시간외 시장에서 트위터 주가는 4.81% 하락했다. 반면 테슬라의 주가는 2.27% 상승했다. 머스크의 일방적 인수 단기투자 계약 파기로 시작될 소송전에선 트위터측이 유리하다는 전망이 강하지만, 주가의 측면에선 정반대의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다른 SNS 기업들의 주가가 폭락하는 와중에도 트위터의 주가는 인수 이슈로 인해 상대적으로 낙폭이 작았다. 머스크의 경영능력을 발판으로 향후 성장성을 확보할거란 기대도 컸다. 하지만 계약이 파기되며 장기 성장성에 대한 시장의 의문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이영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트위터의 자생적인 성장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은 이미 낮아진 상황"이라며 "인수가 결렬될 경우 트위터 주가는 머스크의 인수 스토리가 발생하기 전 주가를 하회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반면, 테슬라 주가 전망은 긍정적이다. 그동안 테슬라 주주들과 시장은 트위터 인수건을 호재보다는 '리스크'로 받아들여왔다. 트위터 인수 후 머스크의 경영 능력이 분산될 거란 이유에서다. 테슬라에 대한 투자금이 트위터 등으로 분산될 것 역시 우려했다. 테슬라 주주들이나 시장은 이번 인수파기를 테슬라의 리스크 해소 차원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다.이 연구원은 "최종적으로 인수가 결렬되고 이슈가 마무리가 된다면 머스크 입장에서는 테슬라 주식 매도를 통해 85억 달러 현금을 확보한 하나의 이벤트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이번 이슈도 여전히 인수가를 낮추기 위한 시도라는 분석도 존재한다"면서 "향후 진행 상황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성상훈 기자 [email protected]

머스크, 트위터 인수 철회에…

약세장에 올해 상반기 주식관련사채 권리행사 12% 감소

주식시장에 하락세를 거듭하면서 올 상반기 주식관련사채 권리 행사 건수도 크게 줄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예탁원을 통한 주식관련사채 권리 행사 금액이 총 1조8385억원으로 작년 하반기(2조899억원)보다 12% 감소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주식관련사채는 발행 시 정해진 일정한 조건으로 발행사 주식 또는 발행사가 담보한 다른 회사 주식으로 전환 또는 교환 가능한 채권이다.주식관련사채 중 전환사채(CB) 권리행사 금액은 총 1조2328억원으로 지난해 하반기 대비 28.7% 감소했다. 교환사채(EB)는 722억원으로 같은 기간 37.7% 줄었다. 반면 신주인수권부사채(BW)는 5335억원으로 117.1% 증가했다.행사 금액 상위 종목은 두산중공업 1회 신주인수권증권(WR·3840억원), 대한항공 92회 (3000억원), 일동제약 1회 CB(600억원) 등이다.주식관련사채 권리 행사 건수는 2603건으로 직전 반기(3406건) 대비 23.6% 줄었다.종류별 권리 행사 건수는 CB와 EB가 각각 1426건, 110건으로 단기투자 지난해 하반기 대비 각각 40.7%, 17.9% 감소했다. BW는 1067건으로 22.9% 늘었다.심성미 기자 [email protected]

약세장에 올해 상반기 주식관련사채 권리행사 12% 감소

암호화폐 투자자 60% "비트코인 1만달러로 하락할 것”

암호화폐 투자자 10명 중 6명은 단기투자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약 1300만원)대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비트코인 가격이 3만달러대로 회복할 것이란 관측보다 우세하다는 분석이다.블룸버그통신은 개인 및 기관투자자 950명이 참여한 MLIV펄스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11일 이같이 보도했다. 지난 5~8일 진행된 이 조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대로 떨어질 것으로 본 투자자들의 비중은 60%로 집계됐다. 조사대상 투자자들의 절반 이상이 향후 비트코인 가격이 현재 거래 수준(약 2만달러)에서 반토막날 것으로 예측했다는 뜻이다.비트코인은 2020년 9월 이후 1만달러 아래에서 거래된 적이 없다. 벤처캐피털인 트라이브캐피털의 자레드 마드페스 파트너는 "비트코인 가격이 추가 하락할 것이란 전망에는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내재된 두려움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비트코인 가격이 3만달러로 뛰어오를 것으로 예상한 비율은 40%에 달했다.비트코인은 지난해 11월 6만9000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가를 찍었다. 올해 들어선 우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2만530달러대에서 거래됐다. 지난해 11월 대비 70%가량 급락한 것이다. 주요국 중앙은행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유동성이 줄어들고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해지며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매도세는 거세다. 암호화폐 정보사이트 코인제코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이후 암호화폐 시가총액에서 약 2조달러가 증발했다. 블룸버그는 "개인투자자들이 기관투자자들보다 암호화폐에 대한 우려가 컸다"면서 "개인투자자들의 24%가 암호화폐는 단기투자 쓰레기라고 답했다"고 전했다.암호화폐 가치에 대한 의견은 극명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28%가 "암호화폐는 금융의 미래"라고 확신한 반면 20%는 "암호화폐는 가치가 없다"고 대답했다.하지만 비트코인 가치가 훼손된 것은 아니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 미국 금융업체 오안다의 에드 모야 수석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은 여전히 암호화폐 시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면서 "반면 이더리움은 주도권을 잃어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블룸버그는 "응답자 대다수는 중앙은행의 디지털 화폐가 추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중 하나가 5년 후에도 암호화폐 시장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허세민 기자 [email protected]

[투자용어] 단기투자자산

편집자주

투자자산,단기투자자산,단기매매증권

단기투자자산이란 만기가 1년 이내에 도래하거나 당장 현금화 할 수 있는 투자자산을 의미합니다. 영어로는 Short Term Investment Assets라고 합니다.

단기투자자산의 종류로는 정기예금과 같은 금융상품과 단기간에 매매할 목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단기매매증권, 1년 이내에 매도가 가능한 매도가능증권, 만기까지 보유할 목적으로 가지고 있고 만기가 1년 이내인 채권을 의미하는 만기보유증권 등이 있습니다.

매도가능증권과 단기매매증권의 차이점은 보유하고 있는 의도에 있습니다. 단기간에 현금화할 의도를 가지고 있다면 단기매매증권으로 분류됩니다. 하지만 굳이 용어에 신경 쓸 필요는 없습니다. 그저 이 기업이 가까운 시일 내에 현금화가 가능한 증권을 가지고 있구나, 하고 생각하면 됩니다.

또한 비유동자산에 속하는 매도가능증권과 유동자산의 매도가능증권과의 차이점은 단순합니다. 1년 이내에 현금화가 가능한지의 여부입니다. 기간과 의도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당좌자산의 의미처럼 환금성이 좋은 증권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단기투자자산은 단기자금을 그냥 현금을 들고 있지 않고, 이익률이 낮더라도 금융상품이나 증권에 단기간 투자하여 이익을 좀 더 높이려는 의도로 보유하게 됩니다. 또한 장기투자의 목적으로 가입한 정기예금이나 증권 등 투자상품 가운데 만기가 1년 이내에 도래할 예정인 자산도 포함합니다. 현금화가 용이하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환금성이 좋은 투자자산이라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보통 투자자산을 살펴볼 때는 위험성과 수익률을 판단하여 그 자산의 가치를 살펴보지만, 단기투자자산은 보유기간이 짧기 때문에 단기투자 위험과 수익률이 높지 않아 현금과 같은 기능을 한다고 보아도 큰 어려움은 없습니다.

이 시각 강세업종/테마

기업수

6

평균 등락률

상승

▲6

하락

▼0

보합

0

기업수

5

평균 등락률

상승

▲5

하락

▼0

보합

0

기업수

4

평균 등락률

상승

▲2

하락

▼1

보합

1

기업수

3

평균 등락률

상승

▲3

하락

▼0

보합

0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