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저 자산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viewer

농협금융, 상반기 순익 1조3505억원…전년비 5.3%↑

사진=글로벌경제신문DB

농협금융그룹이 올해 상반기 1조3000억원 넘어선 당기순이익을 거두며 반기 기준 고저 자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대출자산 성장과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가 최대 실적 달성을 견인했다.

농협금융그룹은 26일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1조3505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2819억원) 대비 5.3% 증가했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이 농업·농촌·농업인을 위해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업비 2252억원을 포함한 당기순이익은 1조5040억원이다. 올해 2분기 순이익은 7542억원으로, 1분기(5963억원) 대비 1579억원 늘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시장금리 및 환율 상승, 주가 하락 등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운용손익이 감소하고, 경기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충당금을 약 3100억원 이상 추가 적립했음에도 자산 증대 등 안정적 사업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자이익은 기업대출 위주의 대출자산 성장을 바탕으로 4조566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4017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이자이익은 62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31억원 줄었다. 주식시장 침체 및 투자상품의 판매량 감소로 인한 수수료 수익 감소와 급격한 시장금리 상승으로 유가증권 운용이익이 감소한 영향이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29%, 대손충당금적립률 246.99%로 지속적인 개선세를 나타냈다. 수익성 지표는 ROE(자기자본이익률) 11.25%, ROA(총자산순이익률) 0.57%를 기록했다. 농업지원사업비 전 ROE는 12.53%, ROA는 0.63%이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922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8%(665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자이익이 3조26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06억원 증가했고 수수료이익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3346억원을 기록하며 547억원 감소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22%, 대손충당금적립률 288.17%를 기록했다.

비은행 계열사 중에서는 NH투자증권의 실적이 유독 부진했다. NH투자증권은 전년 동기 대비 57.9%나 줄어든 222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외 NH농협생명 1964억원, NH농협손해보험 725억원, NH농협캐피탈 61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서경스타즈 IR] 2년연속 상반기 최대실적…건전성도 '탄탄'

IBK 기업은행(024110) 재무분석 차트영역 상세보기 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이어갔다. 금리 인상기를 맞아 이자이익이 크게 늘어난데다 자산 건전성도 개선되는 추세다. 2분기 실적은 기대치를 밑돌았지만, 일회성 비용 투입과 경기 악화를 대비해 선제적으로 충당금을 쌓았기 때문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투자 매력은 여전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viewer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IBK기업은행의 상반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 226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1.8% 오른 1조 36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반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IBK기업은행은 작년 상반기에도 순익 1조 2143억 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둔 바 있다.

실적 성장 배경에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대출 규모 확대가 있다. 기업은행 중소기업 대출은 상반기 기준 9조 8000억 원 증가하며 중기대출 시장점유율 22.고저 자산 고저 자산 8%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위기극복을 위한 지원 노력이 은행 성장의 선순환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2분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대비 8.9% 줄어든 5667억 원을 기록했다. 다만 이는 대규모 추가 충당금 적립과 인건비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한 탓으로 풀이된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정책지원 취약차주 지원과 고저 자산 보수적 미래경기전망을 반영해 2분기 추가충당금 적립이 3095억 원 규모로 이뤄진데다 외환평가손실(463억 원), 시간외근무 관련 일회성 인건비(309억 원)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며 이익 규모가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전 연구원은 이어 “비이자이익의 경우 비우호적 금융시장 환경에 따른 유가증권 관련 손익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증권가에서는 IBK기업은행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있다. 2분기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일회성 비용은 오는 3분기에 대부분 소멸되므로 이익 증가가 기대된다는 이유에서다. 김은갑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일회성 비용의 규모를 감안하면 표면적 수치 대비 고저 자산 상당히 양호한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자산건전성도 양호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2분기에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비율과 총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베이시스포인트(bp, 1bp=0.01%포인트), 7bp 개선된 0.8%, 0.24%를 기록했다. 2분기 고저 자산 대손충당금 적립이 증가한 점 역시 향후 부실 발생이나 위험요인에 대응할 수 있는 완충 여력 강화에 기여한다는 분석이 고저 자산 제기된다. 특히 IBK기업은행은 경기에 민감한 중소기업을 주요 고객으로 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선제적인 대응을 통한 리스크 관리가 중요한 상황이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분기 충당금 적립 규모와 총 적립금액, 부실채권커버리지비율 등은 모두 타행 대비 컸으나, 혹시 모를 위기에 대비해 대비해 놓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자이익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2분기 연결기준 이자이익은 1.7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순이자마진(NIM)이 개선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023년 6조 원 규모의 초저금리 대출 리프라이싱(금리 재산정)이 예정돼 있어 타행들보다 좀 더 길게 NIM 상승 흐름이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배당 매력도 높다. 이홍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보수적 가정에서 2020년 배당성향을 적용하더라도 올해 추정 배당수익률은 8%에 이른다”며 “지난해와 동일한 배당성향을 가정했을 때는 9%를 웃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업은행은 하반기에도 글로벌 경기침체와 고물가, 고금리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최우선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신용여신 확대로 중소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금융애로 완화를 위해 2년간 26조 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는 구상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2분기에도 대손충당금을 충분한 수준으로 적립해 미래위험에 대비한 손실흡수 능력도 선제적으로 확보했다”며 “창업과 벤처기업 육성, 모험자본 공급, 중소기업의 녹색전환을 위한 금융 빛 비금융 지원 확대 등 혁신금융을 강화하는 등 미래형 중기금융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고저 자산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NH농협금융이 올해 상반기 순이익으로 1조3505억원을 거뒀다. 수수료수익 등 비이자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기업대출 확대에 따른 고저 자산 이자이익 증가, 비은행 자회사 실적 개선 등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금융은 상반기 고저 자산 전년동기대비 5.3%(686억원) 증가한 1조350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농업지원사업비 2252억원을 포함한 당기순이익은 1조5040억원이다. 2분기 순이익은 7542억원으로 전분기(5963억원) 대비 1579억원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4조5669억원으로 기업대출 위주의 대출자산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동기대비 9.64%(4017억원)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624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6.95%(5531억원) 감소했다. 비이자이익은 주식시장 침체와 투자상품의 판매량 감소로 인한 수수료 수익 감소와 급격한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유가증권 운용이익 감소 영향으로 크게 줄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29%, 대손충당금적립률 246.99%로 지속적인 개선세를 나타냈고, 수익성 지표는 ROE 11.25%, ROA 0.57%(농업지원사업비 반영 전 12.53%, ROA 0.63%)를 나타냈다.

주요 자회사인 농협은행 당기순이익은 922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5%(665억원) 증가했다.

6월 말 은행 NIM(순이자마진)은 1.68%로 3월 말 대비 3bp 상승했다. 이자이익은 3조264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106억원 증가했다. 수수료이익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334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547억원 감소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22%, 대손충당금적립률 288.17%를 기록했다.

이밖의 비은행 계열사 실적을 보면, 상반기 NH투자증권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57.92% 줄어든 2221억원, NH농협생명 순익은 전년동기대비 100% 증가한 1964억원으로 집계됐다. NH농협손해보험은 전년동기대비 26.53% 늘어난 725억원의 순익을 거뒀고, NH-Amundi자산운용은 24.82% 증가한 166억원의 순익을 거뒀다.

THE GURU

THE GURU

노무라 암호화폐 자산운용사 코마이누, 두바이 임시 라이선스 획득

정식 라이선스 발급 전 실사 단계
코마이누, 현지 사무소 인력 확충

[더구루=정등용 기자] 노무라의 암호화폐 자산운용사인 코마이누(Komainu)가 아랍에미리트(UAE) 시장 진출에 한 발짝 다가섰다. 두바이로부터 암호화폐 보관 서비스에 대한 임시 라이선스를 획득하면서다.

1일 코마이누는 두바이 가상자산규제당국(VARA)으로부터 임시 라이선스를 발급 받았다. 이는 정식 라이선스 발급 전 과정으로 VARA가 암호화폐 사업체에 대한 실사를 수행하는 단계다.

임시 라이선스는 VARA가 정한 요건에 따라 운영 준비가 완료된 경우에 부여된다. 정식 라이선스는 자금세탁방지제도(AML)와 고객확인제도(KYC)의 엄격한 기준을 준수해야 받을 수 있다.

코마이누는 이번 임시 라이선스 획득을 계기로 두바이 현지 사무소 인력을 10명으로 확대한다. 또한 중동 지역과 북아프리카 지역까지 영역을 넓혀 현지 펀드 매니저, 거래소들과 소통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코마이누는 코마이누 일드(Komainu Yield)라는 신제품 출시도 앞두고 있다. 이 플랫폼은 금융기관이 위탁 수요를 활용해 고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세바스찬 위드만 코마이누 대표는 “두바이 규제기관과 파트너, 고객들과 적극 협력해 정식 라이선스 획득을 위한 조건들을 준수해 나갈 것”이라면서 “중동 시장 확장은 현지 고객들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두바이는 세계 암호화폐 시장의 수도로 급부상 중이다.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과 함께 아프리카 및 아시아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이 긍정적인 요소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 바이낸스(Binance)와 FTX, 크립토 닷컴(Crypto.com) 등 세계적인 암호화폐 거래소가 정식 라이선스를 발급 받고 사업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헥스 트러스트(Hex Trust)와 OKX도 두바이 시장 진출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단독] 폴란드 국방부 장관, 오늘 한국산 무기 구매계약 서명

[단독] 현대차, 호주 '수소 동맹' 러브콜 받아…NSW 주총리 '3조' 인센티브 제안

[단독] 도화엔지니어링·철도공단 컨소시엄, 7000억 규모 폴란드 철도망사업 수주

기아 신형 스포티지 대만서 중박 넘어 대박 예고…1500대 선주문

[단독] LS전선, 인도 민간 최대 전력기업과 지하케이블 공급계약

뉴스케일파워, 美 원전 테스트 업체 맞손…SMR 장비 시험

'글로벌 피부질환 1위' 레오파마 아토피치료제 임상3상 긍정적… JW중외제약 기대감↑

삼성 '갤럭시 A33' 美 출시 임박…주요 통신사 재고소진 나서

[단독] 윤석열 정부는 제재 동참하는데. 구현모 KT는 러시아에 러브콜

[단독] 이번엔 QR코드…'세계 스마트폰 선두' 삼성, 무차별 소송에 몸살

[단독] 폴란드 국방부 장관, 오늘 한국산 무기 구매계약 서명

LX하우시스, 미국 유통망 확대…현지 '톰 더피 컴퍼니'와 맞손

美 '반도체 육성법' 삼성에 직격탄. "시안공장 증설 걸림돌"

명품 수선·리폼 전문 월드리페어, 온라인몰 시범 운영 개시

[단독] 폴란드 국방부 장관, 오늘 한국산 무기 구매계약 서명

[단독] 도화엔지니어링·철도공단 컨소시엄, 7000억 규모 폴란드 철도망사업 수주

[단독] 현대차, 호주 '수소 동맹' 러브콜 받아…NSW 주총리 '3조' 인센티브 제안

[단독] 삼성전자, 인도 2위 통신사에 5G 장비 공급

[단독] 한화시스템 '원웹 투자' 대박치다. 세계 3대 통신위성기업 '유텔샛' 인수 추진

[단독] CJ제일제당, 브라질 라이신 공장 증설…2740억 투자

[단독] 에스알, 고속열차 EMU-320 112량 도입 추진…현대로템 '4700억' 일감 확보

화웨이, 인니 최대 통신사와 5G 기술 연구 맞손

[더구루=홍성일 기자] 인도네시아 최대 통신사인 텔콤셀이 중국 화웨이와 5G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두 회사는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인도네시아 5G 통신망 확대에 속도를 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텔콤셀을 화웨이와 5G 시티 공동 혁신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5G 기반 도시 개발을 위한 최신 기술, 애플리케이션 등을 연구, 검증, 상용화 등을 상호 책임지게된다. 텔콤셀과 화웨이는 이번 MOU체결을 통해 5G 통신망의 효율성을 개선하는데 집중, 인도네시아 내 5G 통신망 채택 속도를 가속한다. 화웨이 관계자는 "텔콤셀은 장기적으로 화웨이의 전략적 파트너다. 텔콤셀은 5G 통신망을 제공하면 인도네시아의 디지털 혁신을 실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화웨이는 파트너로서 텔콤셀이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는 신뢰할 수 있는 솔루션, 서비스 제공업체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텔콤셀은 화웨이와 장기적인 파트너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텔콤셀은 화웨이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 5월 인도네시아 통신사로는 최초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초기에는 인도네시아 내 9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美 온라인 고저 자산 복권업체 로터리닷컴, 자금난 심화…파산 '경고등'

[더구루=홍성환 기자] 미국 온라인 복권업체 로터리닷컴(Lottery.com)이 자금난이 심화하면서 파산 고저 자산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최근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합병을 통해 미국 증시에 우회 상장한 기업의 부실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유료기사코드]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로터리닷컴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현재 운영 자금과 급여 지불 등을 위한 충분한 재정적 자원이 없다"며 "일부 직원을 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고저 자산 발표 직후 이 회사 주가는 무려 63.17%나 급락했다. 로터리닷컴은 2015년 설립됐으며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복권을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 내 공식 승인 복권인 파워볼, 메가 밀리언즈 등도 제공되고 있으며 수백 개의 뉴스사이트, TV, 구글, 버라이즌, 야후, 아마존 등에도 복권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작년 11월 스팩 합병을 통해 나스닥에 상장했다. 상장 직후 주가가 한 때 17.50달러까지 치솟았지만 이후 하락세를 거듭하며 현재 1달러대를 밑돌고 있다. 최근 스팩 합병을 통해 미국 증시에 입성한 기업들의 파산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 미시간주에 본사를 둔 상업용 전기 밴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