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투자 수익률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삼성증권

높은 투자 수익률

사진=삼성증권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은 15일부터 세전 연 4% 이상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선순위 은행/금융지주 채권 3종을 선착순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증권이 판매하는 채권은 KB금융지주(KB금융지주44-3), 우리은행(우리은행24-07-이표03-갑-31), 농업금융(농업금융채권(은행)2020-06이3Y-B) 3종으로 모두 선순위 채권이며, 높은 투자 수익률 15일 오전 9시 30분부터 총 300억원 한도로 선착순 판매한다.

이번에 한정판매되는 3종의 채권은 발행기업이 은행 또는 금융지주인데다 선순위 채권으로 안정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선순위 채권은 이름 그대로 다른 채권에 비해 우선적으로 상환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는 채권으로, 높은 투자 수익률 안정성이 높은 대신 후순위, 후후순위 채권 대비 발행금리가 낮아 수익성이 떨어지는 것이 높은 투자 수익률 일반적이다.

그러나 최근 시중 금리 상승으로 금리와 반비례로 움직이는 채권가격이 하락하면서, 선순위 채권으로도 세전 연 4% 수준의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채권은 변제순위에 따라 높은 투자 수익률 크게 선순위, 후순위, 후후순위(신종자본증권 또는 코코본드) 채권 등으로 나뉜다.

가입한도 등 별도의 제한조건은 없으며, 삼성증권 모바일 앱 엠팝(mPOP) 또는 지점에서 최소 1000원 높은 투자 수익률 단위부터 삼성증권 고객은 누구나 매수 가능하다.

판매되는 채권을 살펴보면 먼저, KB금융지주가 발행한 KB금융지주44-3 만기는 2024년 8월 9일(잔존 만기 2년 1개월)로, 은행환산 세전 수익률은 연 4.3%다.

우리은행이 발행한 우리은행24-07-이표03-갑-31은 만기 2023년 7월 31일(잔존만기 1년)로, 은행환산 세전 수익률은 연 4.0%다.

마지막으로 농협은행이 발행한 농업금융채권(은행)2020-06이3Y-B은 2023년 6월 5일 만기로, 남은 기간이 11개월로 가장 짧다. 은행환산 세전 수익률은 연 4.0%다.

3종의 채권 모두 신용등급은 가장 높은 AAA다. 특히, 3종의 채권은 모두 2020년에 발행된 채권으로 발행금리가 1%대로 세금부담이 낮다는 점도 장점이다.

채권에서 얻을 수 있는 수익은 크게 발행금리에서 얻을 수 있는 이자수익과 매수당시 채권가격과 매도(상환)시 채권가격에 차이에서 얻을 수 있는 자본수익 두 가지로, 과세 대상 수익인 이자수익과는 달리 '자본수익'은 현재 비과세 수익이다.

때문에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 높은 투자 수익률 등 세금부담이 높은 투자자의 경우 특히 고금리 채권보다는 비과세수익을 통해 실질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저금리 채권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삼성증권 박주한 채권상품팀장은 “채권을 처음 접하시는 분들도 부담없이 투자하실 수 있도록 만기가 짧은 채권으로 구성했다”고 말했다.

높은 투자 수익률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높은 투자 수익률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박조아 기자
    • 승인 2022.07.21 10:48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사진=한국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채권 판매액이 16조원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연초부터 금리가 꾸준히 오르는데다 증시 부진이 장기화 되면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채권 시장으로 빠르게 흡수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달 15일까지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된 채권은 총 16조3000억원이다. 작년 한해 전체매각액이 22조원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빠른 속도로 채권 투자에 돈이 몰리고 있다. 특히 안정성이 높은 채권에 폭발적인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15일 한국투자증권이 판매한 채권 '현대자동차317-1(AA+등급, 연4.0%)'과 '기아283-1(AA등급, 연4.1%)'은 매각 개시 1분 만에 각각 200억원, 250억원 물량이 완판됐다. 변동성이 큰 시장 상황 하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채권금리 하락시 매매차익까지 노릴 수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투자증권은 채권 수요 증가에 발맞춰 소매채권부터 해외채권까지 다양한 유형의 채권 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1년만기(A-등급) 5% 이상 고금리 채권을 꾸준히 발굴하고, 연 5~6%대 금리의 우량등급 후순위채 및 영구채를 높은 투자 수익률 출시하는 등 상품 라인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 지난해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와 해외채권 자문협약을 맺고, HSBC홀딩스, UBS 등 유럽계 초대형 은행 채권을 비롯한 다양한 해외채권을 국내에 공급해 오고 있다.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위기 속 기회를 발견하고 고객에게 투자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증권사의 역할”이라며 "양질의 채권 상품과 시의적절한 투자전략을 높은 투자 수익률 제공해 고객 수익률 제고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FETV=성우창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채권 판매액이 16조원을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연초부터 금리가 꾸준히 오르는데다 증시 부진이 장기화 되면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채권 시장으로 빠르게 흡수되고 있다.

      연초부터 이달 15일까지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된 채권은 총 16조3000억원이었다. 작년 한해 전체매각액이 22조원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빠른 속도로 채권 투자에 돈이 몰리고 있다. 특히 안정성이 높은 투자 수익률 높은 채권에 폭발적인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15일 한국투자증권이 판매한 채권 '현대자동차317-1(AA+등급, 연4.0%)'과 '기아283-1(AA등급, 연4.1%)'은 매각 개시 1분 만에 각각 200억, 250억 물량이 완판됐다. 변동성이 큰 시장 상황 하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채권금리 하락시 매매차익까지 노릴 수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투자 수익률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투자증권은 채권 수요 증가에 발맞춰 소매채권부터 해외채권까지 다양한 유형의 채권 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1년만기(A-등급) 5% 이상 고금리 채권을 꾸준히 발굴하고 연 5~6%대 금리의 우량등급 후순위채 및 영구채를 출시하는 등 상품 라인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지난해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와 해외채권 자문협약을 맺고, HSBC홀딩스, UBS 등 유럽계 초대형 은행 채권을 비롯한 다양한 해외채권을 국내에 공급해 오고 있다.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위기 속 기회를 발견하고 고객에게 투자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증권사의 역할”높은 투자 수익률 이라면서 "양질의 채권 상품과 시의적절한 투자전략을 제공하여 고객 수익률 제고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시 부진에 채권으로 돈 몰린다…한국투자증권, 올해 채권 판매 16조원 돌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 한국투자증권의 올해 채권 판매액이 16조원을 넘어섰다. 연초부터 금리가 꾸준히 오르는 데다 증시 부진이 장기화되면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채권 시장으로 빠르게 흡수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초부터 이달 15일까지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된 채권은 총 16조3,000억원으로 작년 한 해 전체 매각액이 22조원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빠른 속도로 채권 투자에 돈이 몰리고 있다.

      특히 안정성이 높은 채권에 폭발적인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 15일 한국투자증권이 판매한 채권 ‘현대자동차317-1(AA+등급, 연4.0%)’과 ‘기아283-1(AA등급, 연4.1%)’은 매각 개시 1분 만에 각각 200억, 250억 물량이 완판됐다. 변동성이 큰 시장 상황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채권금리 하락 시 매매차익까지 노릴 수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채권 수요 증가에 발맞춰 소매채권부터 해외채권까지 다양한 유형의 채권 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1년 만기(A-등급) 5% 이상 고금리 채권을 꾸준히 발굴하고, 연 5~6%대 금리의 우량등급 후순위채 및 영구채를 출시하는 등 상품 라인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지난해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와 해외채권 자문협약을 맺고, HSBC홀딩스, UBS 등 유럽계 초대형 은행 채권을 비롯한 높은 투자 수익률 높은 투자 수익률 다양한 해외채권을 국내에 공급해 오고 있다.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위기 속 기회를 발견하고 고객에게 투자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증권사의 역할”이라며 “양질의 채권 상품과 시의적절한 투자전략을 제공하여 고객 수익률 제고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email protected]

      한국투자증권 본사 / 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본사 / 사진=한국투자증권

      채권시장에 돈이 몰리고 있다. 연초부터 금리가 꾸준히 오르고 있는 데다 증시 부진이 장기화하면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상대적으로 안전하고 매매차익도 기대할 수 있는 채권시장으로 빠르게 흡수되고 있는 것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채권 판매액이 16조3000억원(15일 기준)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판매한 채권이 22조원 수준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매우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안정성이 높은 채권 수요가 폭발적이다. 한국투자증권이 지난 15일 판매한 '현대자동차317-1(AA+등급, 연4.0%)'과 '기아283-1(AA등급, 연4.1%)'은 매각 개시 1분 만에 각각 200억원, 250억원 물량이 완판됐다.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채권금리가 하락하면 매매차익까지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투자증권은 채권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와 채외채권 자문 협약을 맺고 HSBC홀딩스, UBS 등 유럽계 초대형 은행 채권을 비롯한 다양한 해외채권을 국내에 공급하고 있을 높은 투자 수익률 뿐 아니라 소매채권 등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1년 만기(A-등급) 5% 이상 고금리 채권을 꾸준히 발굴하고 연 5~6%대 금리의 우량등급 후순위채 및 영구채를 출시하는 등 상품 라인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위기 높은 투자 수익률 속에서 기회를 발견하고 고객에게 투자 방향을 제시하는 게 증권사의 역할"이라며 "양질의 채권 상품과 시의적절한 투자전략을 제공해 고객 수익률 제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증권도 지난 15일까지 3조1000억원 규모의 채권을 판매했다. 작년 상반기보다 82% 증가한 수치다. 특히 지난달 온라인 채널을 이용한 채권 매수 규모는 600억원으로 지난해 월평균의 6배가 넘는다.

      삼성증권이 지난 15일 '엠팝(mPOP)'에서 총 300억원 규모로 판매한 특판 채권은 판매 개시 27분 만에 매진됐다.

      삼성증권은 'KB금융지주('KB금융지주44-3'), '우리은행(우리은행24-07-이표03-갑-31)', '농협은행(농업금융채권(은행)2020-06이3Y-B)'을 판매했고 모두 선순위 채권이다.

      평소 채권 매매 건수의 30배에 달하는 거래가 일어났고 트래픽 기준으로는 전체 '금융상품' 메뉴에서 '채권' 매매 트래픽이 82% 달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삼성증권 특판 채권은 모바일 앱에서뿐만 아니라 지점에도 고액 자산가들의 문의와 매수가 이어졌다. 특판 물량이 조기마감 되면서 고객들의 추가 공급 요구와 항의도 있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