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 수지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동영상 시작

무역 수지

지난달 수출이 539억달러로 2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으며 무역적자도 석달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15일 관세청이 확정 발표한 2월 수출입동항에 따르면 2월 수출은 무역 수지 539역1200만 달러로 지난해 2월보다 20.6% 증가했다. 2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이다. 12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넘었다.

수입은 530억8200만달러로 25.2% 늘었다. 수입 역시 2월 기준 역대 최대치다.

무역수지는 8억31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헤 12월 4억3천만 달러 적자에 이어 지난달에 48억3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으나 3개월만에 흑자로 전환됐다.

품목별 수출은 석유제품이 전년 같은달보다 63.3% 늘었고 ․메모리 반도체 57.4% ․승용차 30.8% 증가했다. 제조용 장비는 23.5% 줄었고 금은 41.2% 감소했다.

소비재 수출은 승용차와 승용차(30.8%)․의류(11.3%)․가전제품(19.0%)․ 조제식품(6.6%) 등의 증가에 힘입어 14.7% 늘었다.

원자재 수출은 36.7% 확대됐다. 석유제품(63.3%)․가스(13.0%)․석유제품 (67.1%)․석탄(171.7%)․의약품(41.1%) 등이 증가했다.

자본재 수출은 14.1% 늘었다. 메모리 반도체(57.4%)․기계류(11.4%) ․정밀기기(7.7%)․컴퓨터 주변기기(26.6%) 등의 수출이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중국과 미국, 유럽연합(EU), 아세안 등 주력 수출 시장에서 일제히 2월 기준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중국에 대한 수출은 16% 증가한 130억달러, 미국에는 20.9% 증가한 77억4천만달러를 기록했다. EU와 아세안 역시 전년 동기 대비 8.6%, 38.4% 늘었다

수입은 소비재(14.7%), 원자재(36.7%), 자본재(14.1%) 모두 증가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원유(63.3)․가스(13.0)․석유제품(67.1) 수입액이 크게 늘면서 원자재 수입액이 36.7% 뛰었다.

에너지가격 급등에 4월 무역수지 또 적자…수출은 12.6%↑(종합)

우리나라의 4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무역수지는 3월에 이어 또다시 적자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4월 수출입 통계를 1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12.6% 증가한 576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사진 없음

에너지 수입액 2배 가까이 늘어…2개월 연속 무역적자

러 우크라 침공·중국 주요 도시 봉쇄에도 수출은 역대 4월 최고치

부산항 감만부두에 쌓인 수출입용 컨테이너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무역 수지 = 우리나라의 4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무역수지는 3월에 이어 또다시 적자를 기록했다. 2개월 연속 무역적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4월 수출입 통계를 1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12.6% 증가한 576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4월 기준 최고 수출 실적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상하이를 비롯한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등 대외 불확실성 확대에도 반도체·석유화학·철강 등 주력 분야 수출이 선전하며 전체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美 3월 무역수지, 수입급증으로 사상 첫 1000억 달러 돌파

지난 3월 미국의 무역수지가 수입 급증 등의 영향으로 전달보다 20%이상 늘어나 사상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이날 발표한 3월 무역수지동향에서 3월 무역적자가 전달보다 22.3% 급증한 1098억 달러로 사상최대치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는 수입이 사상최고 증가율을 기록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시장예상치인 1070억 달러를 넘어섰다.

무역수지는 1분기 경제성장의 걸림돌이 됐으며 기업들이 수입품으로 재고를 보충하는 상황에서 무역수지는 당분간 경제성장의 족쇄가 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무역수지는 7분기 연속으로 국내총생산(GDP)를 끌어내리고 있다. 상품과 서비스 수입은 10.3% 증가한 3515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5.7% 증가한 2417억 달러에 그친 수출을 크게 넘어섰다.

상품 수입은 12% 증가해, 사상최대인 2988억 달러에 달했다. 석유를 포함한 원자재의 수입 급증이 무역 수지 반영됐으며 소비재와 자본재, 자동차 수입도 크게 늘었다.

인플레이션 조정 후 기준 상품 무역적자는 전달보다 18.9% 증가한 1378억 달러였다,

미국정부는 지난주 기록적인 무역적자가 올해 무역 수지 1분기 GDP를 3.2%포인트 끌어내렸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에 연율환산으로 전분기와 비교해 6.9% 증가로 호조였던 GDP는 올해 1분기에 1.4% 감소했다.

FWDBONDS(뉴욕)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크리스토퍼 랩키는 “수입품에 대한 왕성한 수요가 존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미국은 공급면보다 수요면에서의 문제에 직면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소비자와 기업의 구매 의욕은 쇠퇴하지 않기 때문에 강한 수요를 배경으로 물가 상승은 계속될 것"이라며 "수입 수요가 과거 최고를 계속 유지하는 한 연방준비이사회(연준‧Fed)는 금리 인상을 계속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무역 수지

동영상 시작

지난달 수출액이 역대 1월 기준으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에너지 가격 급등의 영향으로 수입액 역시 늘어 전체 무역수지는 역대 월간 기준 최대의 적자를 냈습니다.

1월 수출이 지난해 대비 15.2% 늘어난 553억 2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역대 1월 수출 가운데 최고 실적입니다.

수출 증가율도 11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했습니다.

반도체가 24.2%, 석유화학이 40% 증가하는 등 15대 품목 중 14개 품목이 늘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13.1%, 아세안이 28.9% 늘었으며, 9대 수출지역 모두 10개월 연속 수출이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수입액 역시 크게 늘면서 수출과 수입의 차이를 나타내는 무역수지는 48억 9천만 달러 적자로 역대 월간 기준으로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우리나라가 수입하는 에너지와 원자재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입니다.

원유와 가스, 석탄 등 3대 에너지원의 수입 규모는 159억 5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90억 6천만 달러 늘었습니다.

나프타 수입이 77%, 산화텅스텐은 135%, 수산화리튬이 129% 느는 등 중간재와 공급망 무역 수지 필수 품목 수입이 확대된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출이 증가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수입 증가의 상대적 강세로 나타난 일시적 현상"이라면서도 "원자재 가격 급등과 지정학적 불안정 심화에 따른 공급망 불안 등 무역환경이 우호적이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산업부는 이른 시일 안에 흑자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수출 지원책을 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 수출 역대 1월 중 최고…무역수지 적자도 최대
    • 입력 2022-02-01 19:10:무역 수지 58
    • 수정 2022-02-01 19:20:20

    지난달 수출액이 역대 1월 기준으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에너지 가격 급등의 영향으로 수입액 역시 늘어 전체 무역수지는 역대 월간 기준 최대의 적자를 냈습니다.

    1월 수출이 지난해 대비 15.2% 늘어난 553억 2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역대 1월 수출 가운데 최고 실적입니다.

    수출 증가율도 11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했습니다.

    반도체가 24.2%, 석유화학이 40% 증가하는 등 15대 품목 중 14개 품목이 늘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13.1%, 아세안이 28.9% 늘었으며, 9대 수출지역 모두 10개월 연속 수출이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수입액 역시 크게 늘면서 수출과 수입의 차이를 나타내는 무역수지는 48억 9천만 달러 적자로 역대 월간 기준으로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우리나라가 수입하는 에너지와 원자재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입니다.

    원유와 가스, 석탄 등 3대 에너지원의 수입 규모는 159억 5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90억 6천만 달러 늘었습니다.

    나프타 수입이 77%, 산화텅스텐은 135%, 수산화리튬이 129% 느는 등 중간재와 공급망 필수 품목 수입이 확대된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출이 증가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수입 무역 수지 증가의 상대적 강세로 나타난 일시적 현상"이라면서도 "원자재 가격 급등과 지정학적 불안정 심화에 따른 공급망 불안 등 무역환경이 우호적이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5월 우리나라 무역 수지 수출이 역대 두 번째 규모를 기록했다. 하지만 에너지 가격 급등 여파가 이어지면서 무역수지는 두 달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5월 수출입 통계를 1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동월 대비 21.3% 증가한 615억2000만달러, 수입은 32.0% 증가한 632억2000만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이에 무역수지는 17억1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적자행보를 보였다.

    올 들어 무역수지는 1월 적자를 보였다가 2~3월 흑자로 돌아섰으나 4월부터 다시 적자로 전환됐다.

    수출액만 보면 5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기록이다. 기존 최고치인 지난해 5월(507억달러) 실적을 100억달러 이상 상회하는 것이다. 역대 월 기준으로는 올해 3월(638억달러) 이후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고물가와 공급망 불안 등 대외 불확실성 상황과 지난해 기저효과 속에서도 수출은 15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19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8월 이후 9개월 만에 15대 주요 품목이 모두 성장했다. 이 가운데 특히 반도체·석유화학·철강·석유제품 등은 역대 5월 1위를 기록했다. 석유제품 수출의 경우 지난해 동월보다 107.2% 증가한 것을 비롯해 철강 26.9%, 바이오 24.6%, 반도체 15.0%, 석유화학 14.0% 각각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동남아국가연합(ASEAN)·미국·유럽연합(EU)·인도 수출은 역대 5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로 지난 4월 역성장을 보인 대(對)중국 수출도 증가세로 전환했다. 수출 증가율은 인도 70.3%, 미국 29.2%, EU 23.5%, 아세안 23.0%, 중국 1.2% 등이다.

    이처럼 수출이 증가했지만 무역수지가 적자를 낸 데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해 에너지를 중심으로 수입액이 늘어난 탓이다.

    지난 3월부터 수입액은 3개월 연속 600억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6월 이후 수입 증가율은 12개월 연속 수출 증가율을 웃돌고 있다.

    지난달 원유·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은 147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동월보다 84.4%나 뛰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유·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이 수입 증가세를 주도하며 무역적자 발생에 영향을 미쳤다"면서며""최근 무역적자는 우리와 같이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일본·이탈리아·프랑스 등의 국가에서도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