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제 14 시간 전 (2022년 07월 21일 10:10)

"MBC 앵커가 탈북민 '귀순'을 '여행'으로 조롱… 이런 게 공정방송인가?"

최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영방송 보도의 '편파성'을 지적한 것을 두고 일부 기자들이 '양심의 자유에 반하는 발언'이라고 반발하고 나서자, 국민의힘이 "공영방송이 문재인 정권의 '부역방송'으로 일해 온 사례는 차고도 넘친다"며 "지난 5년간 KBS와 MBC가 공정방송을 해왔는지 정말 양심에 손을 얹고 생각해 볼 일"이라고 꼬집었다.

"검언유착 오보‥ 희대의 '권언유착' 사기극"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지난 15일 '기자의 양심에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대하여'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이들은 '기자 개인의 양심에 따른 보도였다'고 반발하고 있지만 이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KBS와 MBC의 대표적인 편파보도 사례 5가지를 소개했다.

먼저 미디어특위는 KBS의 '검언유착 오보'를 거론했다. 2020년 7월 KBS는 한동훈 당시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간 녹취록에서 공모관계가 드러났다는 취지로 보도했으나, 이 보도는 친정권 인사와 공영방송이 유착해 한 기자를 범죄자로 몰아간 희대의 '권언유착 사기극'이었다는 게 미디어특위의 주장이다.

두 번째 사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화제를 모았던 '생태탕' 보도. 미디어특위는 "당시 KBS는 오세훈 시장이 '내곡동 처가 땅' 측량 현장에 있었다는, 확인되지 않은 목격자의 일방적 주장을 바탕으로 수십 차례 흠집내기식 보도를 했다"며 "KBS가 시작한 '생태탕' 의혹 보도는 급기야 김어준의 '생떼탕'으로 발전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되짚었다.

"'일본 불매운동' 그림에 '자유한국당 로고' 삽입"

세 번째는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의 편향적인 진행자 및 패널 구성. 미디어특위는 "KBS 라디오는 주진우·최경영·최강욱·김용민·김제동·김진애 등 친민주당 인사들의 놀이터로 전락했다"며 "특히 '최경영의 최강시사'는 전체 패널의 70% 이상이 친민주당 또는 진보 성향의 인물들로 도배될 정도로 극도의 편파성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네 번째는 '일본 불매운동' 리포트에 자유한국당 로고가 삽입된 일이다. 2019년 KBS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면서, '안 사요' '안 가요' '안 뽑아요' '안 봐요'라는 문구 속 '빨간 동그라미'에 일장기 대신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의 횃불 로고를 집어넣어 논란을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일으켰다.

이에 대해 미디어특위는 "너무나 악의적인 야당 모욕이자, 정권의 나팔수 역할에 충실했던 KBS 뉴스의 실태를 보여준 단적인 사례였다"고 혹평했다.

"북한이 대한민국 영토이면 귀순은 여행?"

미디어특위는 MBC의 편파보도 사례도 거론했다. 미디어특위는 "지난 14일 MBC '뉴스외전'은 '북한이 대한민국 영토이면 귀순은 여행?'이라는 헤드라인으로 탈북민의 목숨을 건 귀순을 조롱했다"고 분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순표 앵커는 "그런데 그 헌법 3조, 북한 영토를 우리 영토로 규정한 그 3조를 기계적으로 따르게 되면 제가 궁금한 것은 그러면 북한 마음대로 드나들어도 되는 거 아닌가요? 그 법을 기계적으로 북한 사람이 여행 오면 귀순도 아니고 여행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미디어특위는 "이 같은 망언을 서슴지 않은 권순표 앵커는 당연하게도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의 핵심멤버"라며 "이것이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의 양심인가"라고 일갈했다.

"일부 방송 종사자들의 양심‥ 국민 상식에서 벗어나"

미디어특위는 "김어준과 주진우도 자기 딴에는 양심에 따라 방송한다고 하겠지만,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주장하는 방송 종사자의 양심은 일반 국민들의 상식과도 벗어나고, 헌법과 법률이 보장하는 양심과도 거리가 멀어 보인다"고 단정했다.

그러면서 "방송에 의한 보도는 공정하고 객관적이어야 한다"는 방송법 제6조 제1항을 소개한 미디어특위는 "공영방송은 공정의 의무가 있다"며 "양심을 빙자해 '제멋대로 편파방송'을 자행할 자유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성명을 마무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토스, 알뜰폰 사업체 인수…KB국민銀과 경쟁 나선다

경제 14 시간 전 (2022년 07월 21일 10:10)

토스, 알뜰폰 사업체 인수…KB국민銀과 경쟁 나선다

© Reuters. 토스, 알뜰폰 사업체 인수…KB국민銀과 경쟁 나선다

토스가 알뜰폰 사업체를 인수했다. (사진 = 토스) 토스가 알뜰폰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업체를 인수한다. 토스의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는 알뜰폰 사업자(MVNO) 머천드코리아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금융기관 중에서는 KB국민은행이 '리브엠'이라는 브랜드로 알뜰폰 사업을 벌이고 있는 만큼, 토스는 국민은행과의 경쟁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토스는 토스앱을 통한 알뜰폰 가입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알뜰폰 요금제 탐색부터 편리한 개통까지 가입의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전 과정을 혁신하고, 가계 고정 지출 중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통신비 절감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알뜰폰 시장은 지난 2011년 도입 후, 가입자 규모가 꾸준히 늘어나며 2021년 기준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알뜰폰 사업자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숫자는 현재 70여개에 달한다.

하지만 전체 이동통시시장 가입자의 약 14%만 알뜰폰 회선에 가입돼있다. 이마저도 절반 정도는 휴대폰이 아닌 사물인터넷(lot) 회선으로 개인고객 성장 잠재력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토스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 주로 가입되는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알뜰폰의 특성 상 편리한 가입절차, 사용 유형에 맞는 최적의 요금제, 운영 사업자의 브랜드 인지도 등 세가지 요소를 시장 확대에 필요한 중요 키(KEY)로 보고 있다.

장민영 토스 사업전략리드(Business Strategy Lead)는 "토스가 금융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시간과 비용을 아끼고 사회적 효용을 만들어낸 것처럼, 알뜰폰 가입 고객의 불편함 해소와 토스 고객의 통신비 절감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토스는 본인확인기관과 전자서명인증 사업자 지위를 모두 보유한 사업자로서, 알뜰폰 가입 과정에서 토스인증서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토스가 인수하는 머천드코리아는 지난 1998년 설립 이후 약 20년 간 통신사업을 운영해 왔으며, 한국알뜰폰통신사업자협회의 감사를 맡고 있다. LG 유플러스의 1호 알뜰폰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으며, 현재 통신 3사와 모두 계약을 맺고 다양한 고객층의 요구에 맞춘 요금제를 운영 중이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KB금융그룹은 ‘다양성과 포용성’, ‘기후변화 대응(TCFD)’, ‘지속가능한 금융’ 등 3가지 핵심 주제의 스페셜 리포트 및 KB금융그룹의 지배구조, 환경경영, 사회적 책임 등을 담은 ‘2021 KB금융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21일 발간했다.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의 가장 큰 특징은 스페셜 리포트를 통해 KB금융이 지향하고 있는 ‘공존과 상생’을 실천하기 위한 구체화된 ‘ESG경영 행동 원칙’을 기술한 점이다.

먼저 ‘다양성과 포용성’ 보고서 부문에서는 다양한 가치를 실현하고, 포용적 제도와 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KB금융의 노력을 담고 있다.

KB금융은 오는 2027년까지 계층 및 성별 다양성 확대를 목표로 한 중장기 전략 ‘KB Diversity 2027’을 공개했고, 그룹의 다양성 확보 로드맵에 따른 구체적인 추진 목표와 함께 ‘다름을 경쟁력’으로 만들기 위한 실천방안을 제시하였다.

‘기후변화 대응(TCFD)’ 보고서 부문에서는 ‘TCFD 기후정보 공시 권고안’의 4대 영역인 ‘지배구조’, ‘전략’, ‘위험관리’, ‘지표 및 목표’ 각 항목에 대한 KB금융그룹의 현황, 목표, 성과 등을 소개했다.

특히 기후변화로 인한 재무적 영향을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측정했고, 국내 최초로 SBTi로부터 승인 받은 과학기반의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와 이행 과정을 상세하게 다뤘다.

마지막으로 ‘지속가능한 금융’ 보고서 부문에서는 ESG금융상품의 혁신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변화를 이끌기 위한 KB만의 다양한 금융활동을 담았다.

2030년까지 ESG 상품·투자·대출 규모를 50조원까지 확대하는 ‘Green Wave 2030’ 전략이 담겨 있으며 친환경 대출·투자 사례와 중소기업의 ESG경영활동 지원을 위한 ‘KB ESG 컨설팅 서비스’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윤종규 회장은 CEO 메시지를 통해 “ESG로의 길은 미래의 생존에 대한 문제이며 더 나은 성장을 위해 지속되어야 한다”며 “KB만의 차별화된 ESG경영 실천을 통해 전 세계가 ‘더 나은 세상’으로 가는 길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KB의 도전을 함축적으로 담았다”며 “지속가능한 미래사회 건설을 위해 KB가 금융회사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 해로 열한 번째 보고서인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요구 사항을 적극 반영해, GRI Standards 2021(지속가능경영보고서 가이드라인), SASB(지속가능회계기준위원회) 등 글로벌 공시기준에 충실했다.

또한 이번 보고서는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인쇄물 대신 디지털보고서의 형태로 발간했으며, 외부 사이트 및 동영상 바로 가기 등 인터랙티브 기능을 추가하여 이해관계자들이 보고서 정보에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했다. 보고서 전문은 KB금융그룹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

탈북어민 강제북송, 여론조사 ‘미묘’하게 기울었다. 16명 살인 입증이 '결정타'?

[尹정부 첫 세제정책] "감세로 기업경쟁력 강화". '다주택 중과 제도' 폐지

KB금융,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KB금융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KB금융그룹은 지배구조, 환경경영, 사회적 책임 등을 담은 ‘2021 KB금융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는 ‘다양성과 포용성’, ‘기후변화 대응(TCFD)’, ‘지속가능한 금융’ 등 3가지 핵심 주제 스페셜 리포트를 통해 KB금융이 지향하고 있는 ‘공존과 상생’을 실천하기 위한 구체화된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경영 행동 원칙을 기술했다.

먼저 다양성과 포용성 보고서 부문에서는 다양한 가치를 실현하고, 포용적 제도와 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KB금융의 노력을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담고 있다. KB금융은 2027년까지 계층·성별 다양성 확대를 목표로 한 중장기 전략 ‘KB Diversity 2027’을 추진한다.

기후변화 대응 보고서 부문에서는 ‘TCFD 기후정보 공시 권고안’의 4대 영역인 지배구조, 전략, 위험관리, 지표와 목표 각 항목에 대한 KB금융의 현황, 목표, 성과 등을 소개했다. 특히 기후변화로 인한 재무적 영향을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측정했고, 국내 최초로 SBTi로부터 승인 받은 과학기반의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와 이행 과정을 다뤘다.

지속가능한 금융 보고서 부문에서는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금융상품 혁신 등 KB금융만의 다양한 금융활동을 담았다. 2030년까지 ESG 상품·투자·대출 규모를 50조원까지 확대하는 ‘Green Wave 2030’ 전략이 담겼으며, 친환경 대출·투자 사례와 중소기업의 ESG경영 활동 지원을 위한 ‘KB ESG 컨설팅 서비스’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CEO 메시지를 통해 "ESG로의 길은 미래 생존에 대한 문제며 ‘더 나은 성장’을 위해 지속돼야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한다"며 "KB만의 차별화된 ESG경영 실천으로 전 세계가 ‘더 나은 세상’으로 가는 길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금융의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11번째로 발행한 것이다. GRI Standards 2021, SASB(지속가능회계기준위원회) 등 글로벌 공시기준을 따랐으며, 인쇄물 대신 디지털보고서 형태로 발간했다. 외부 사이트와 동영상 바로가기 등 인터랙티브 기능도 추가했다.

KB금융그룹이 21일 ‘다양성과 포용성’ ‘기후변화 대응(TCFD)’ ‘지속 가능한 금융’ 등 3가지를 핵심 주제로 한 스페셜 리포트와 KB금융그룹 지배구조, 환경경영, 사회적 책임을 담은 ‘2021 KB금융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윤종규 KB금융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회장은 이날 “ESG로의 길은 미래의 생존에 대한 문제이며 ‘더 나은 성장’을 위해 지속돼야 한다”면서 “KB만의 차별화된 ESG 경영 실천을 통해 전 세계가 ‘더 나은 세상’으로 가는 길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의 가장 큰 특징은 스페셜 리포트를 통해 KB금융그룹이 지향하고 있는 ‘공존과 상생’을 실천하기 위한 구체적인 ‘ESG 경영 행동 원칙’을 기술한 점이다.

먼저 ‘다양성과 포용성’ 보고서 부문에서는 다양한 가치를 실현하고 포용적 제도와 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KB금융그룹의 노력을 담고 있다. KB금융그룹은 2027년까지 계층별·성별 다양성 확대를 목표로 한 중장기 전략 ‘KB Diversity 2027’을 공개했으며 그룹의 다양성 확보 로드맵에 따른 구체적인 추진 목표와 함께 ‘다름을 경쟁력’으로 만들기 위한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

‘기후변화 대응(TCFD)’ 보고서 부문에서는 ‘TCFD 기후정보 공시 권고안’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4대 영역인 ‘지배구조’ ‘전략’ ‘위험관리’ ‘지표 및 목표’ 각 항목에 대한 KB금융그룹의 현황, 목표, 성과를 소개했다. 특히 기후변화로 인한 재무적 영향을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측정했고 국내 최초로 SBTi에서 승인을 받은 과학 기반의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와 이행 과정을 상세하게 다뤘다.

‘지속 가능한 금융’ 보고서 부문에서는 ESG금융상품의 혁신을 통해 우리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사회의 변화를 이끌기 위한 KB만의 다양한 금융 활동을 담았다. 2030년까지 ESG 상품·투자·대출 규모를 50조원까지 확대하는 ‘Green Wave 2030’ 전략이 담겨 있으며 친환경 대출·투자 사례와 중소기업의 ESG 경영 활동 지원을 위한 ‘KB ESG 컨설팅 서비스’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KB금융]

KB금융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KB의 기술 지표 전략의 세 가지 예 도전을 함축적으로 담았다”며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요구 사항과 GRI Standards 2021(지속가능경영보고서 가이드라인), SASB(지속가능회계기준위원회) 등 글로벌 공시 기준을 충실히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는 친환경 경영 일환으로 인쇄물 대신 디지털보고서 형태로 발간했다. 외부 사이트와 동영상 바로 가기 등 인터랙티브 기능을 추가해 이해관계자들이 보고서 정보에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KB금융은 아시아 지역 금융회사와 국내 기업 최초로 탄소 감축 목표에 대한 ‘SBTi’ 승인을 획득하는 등 기후변화 경영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며 글로벌 ESG 경영 선도 기업으로서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