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훈련 과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 알리바바는 열사병 방지를 위해 도쿄 올림픽 현장 직원의 체온과 심박수를 추적하는 데 도움을 주는 지능형 귀마개 장치를 선보였다. (제공=알리바바)

검색유형 검색유형

키워드보기
초록(한국어)

본 연구는 한국 양궁팀의 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한 준비와 노력을 살펴보고, 그들이 첫 출전한 LA올림픽에서의 대표선발과정, 훈련과정과 성적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1971년의 한국 양궁은 전국체전 시범종목으로 실시되었지만 국제교류경험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1972년 뮌헨올림픽 참가를 승인 받지 못하였다. 그러나 동년의 장애인 올림픽 양궁 개인전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하였다. 둘째, 체육입국이라는 정책 하에 KOC와 대한양궁협회의 적극적인 재정지원은 한국 양궁팀의 든든한 기반이 되어 경기력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되었다. 셋째, 올림픽 훈련 과정 1984년 LA올림픽 출전 이전에 중국과 일본 선수들이 주는 위기감을 해소하기 위해서 유례없이 엄격한 3차례의 선발전을 실시하였다. 양궁 국가대표선수들은 올림픽을 대비하여 최면요법, 참선, 새벽명상 등 심리훈련을 통해 경기전에 컨디션을 조절하였다. 넷째, LA올림픽의 쾌거는 이후 1986년 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에서 금메달 전망을 한층 밝게 해 주었다. 게다가 대한체육회는 양궁 중목에 대해 집중 투자하는 한편, 스포츠과학의 본격적인 개발을 시작하였다.

초록(외국어)

The goal of this work is to examine the preparation and effort of the Korean archery (KA) team to participate in the Olympic game including the selection, training process, and the score of the LA Olympic game. The main contribution is as follows: First, although it was not approved to participate in the Munich Olympics in 1972 due to lack experience in international experience, it won the first gold medal at the Paralympic Games. Second, the financial support of KOC and the KAA under the policy of the Korean government became a solid foundation for the KA team. Third, Korean conduct three selections. To prepare the Olympics, athletes adjusted their condition through psychological training such as hypnosis, etc. Finally, the splendid achievements of the LA Olympics further brightened the prospects for gold medals in the 1986 Asian Games and the 88 Seoul Olympics.

전체메뉴

[애플경제 윤수은 기자] 이번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비대면 시기 속 올림픽 준비 과정에서 다양한 첨단 IT 기술이 적용됐다.

3일 방송된 MBC 표준FM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 플러스'의 코너에 김덕진 한국인사이트연구소 부소장이 고정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덕진 부소장은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IT기술이 가장 많이 들어간 종목은 양궁이다. 대한양궁협회는 이번 무관중 경기 연습을 위해 진천양궁장에 가상의 도쿄경기장을 설치했다. 200석 빈 관람석에 현장 아나운서의 코멘트와 소음 등 실제경기장처럼 분위기를 조성하고 VR 기기를 통해서 동선까지 만들어 연습했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적응훈련을 위해 진천선수촌에 마련된

도쿄올림픽 적응훈련을 위해 진천선수촌에 마련된 '리얼 도쿄' 양궁 세트장 (출처=대한양궁협회 공식 유튜브채널 캡쳐)

AI 영상 분석 프로그램 (제공=대한양궁협회)

AI 영상 분석 프로그램 (제공=대한양궁협회)

대한양궁협회는 도쿄 올림픽을 위해 진천선수촌에 아예 올림픽 경기장을 마련했다. 협회와 대한체육회 선수촌이 협력해 도쿄올림픽 경기장과 같은 세트를 진천선수촌에 설치한 것이다. 세트장의 콘셉트는 ‘리얼 도쿄(Real Tokyo)’. 표적판 뒤에 백월을 설치하고, 대형 LED 전광판 2세트를 설치했다. LED 전광판 밝기로 인해 선수가 타깃 조준 시 발생할 수 있는 빛바램, 눈부심 등의 상황을 인위적으로 조성했다.

무관중 경기 환경을 대비해 200석의 빈 관람석을 설치했고, 미디어 적응을 위한 믹스트존 운영 등 예상 가능한 모든 경기 환경을 연출했다. 경기 상황별 영어, 일본어 현장 아나운서 멘트를 비롯해 소음, 박수, 카메라셔터 소리 등 효과음을 제작해 현장감도 높였다.

또한 현대차 협업 신기술 장비 지속 적용 및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선수 자세 영상을 분석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또, 화살 분류 슈팅 머신과 전자표적 기록장치 등 훈련에 다양한 IT 신기술을 도입했다.

김 부소장은 “양궁은 훈련할 때 나오는 데이터들이 많은데 올해 초부터 모든 데이터를 빅데이터화했다. 딥러닝 기술이 들어갔는데, 예를 들어 양궁 슈팅 장면을 자동 편집·이미지화해서 훈련 영상을 쉽게 분석할 수 있게 만들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심리치료에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양궁협회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양궁 선수단 맞춤 명상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 경기 전후 선수단 자가 심리 관리 솔루션을 지원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활을 잡을 때 그립이라는 게 있는데 협회는 3D 프린터를 이용한 선수 맞춤형 그립도 제공했다.

양궁경기에서 화제가 된 심박수에 대해 김 부소장은 “심박수도 심박센서가 아니라 딥러닝 기술을 이용했다. 심박센서는 몸에 부착해야하기 때문에 몸에 달면 선수가 불편하다. 그래서 카메라로 선수 얼굴을 측정하는 기술이 도입됐는데, 2019년부터 연구된 기술”이라면서 우리 국가대표팀은 올해 초부터 국내기술로 만든 안면 인식 심박수 측정 장비를 통해 심박수 중계에 선수들을 적응시켰다.

김 부소장은 “기존의 실제 심박센서를 가지고 '정답데이터'를 연구해 놓은 다음 정답데이터로 역산한 것이 영상 딥러닝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면서 “올림픽 훈련 과정 안산 선수 같은 경우 경기 도중 심박수가 너무 낮게 나와 화제가 됐는데, 딥러닝 기술의 오류가 아닐까 하는 개인적인 생각도 잠깐 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영상 딥러닝 기술은 양궁에만 적용된 것은 아니다. 수영에도 올림픽 훈련 과정 이미지 추적 카메라로 위치 추적을 하고, 승마 경기에도 말의 움직임을 딥러닝 영상 분석을 적용했다. 체조 올림픽 훈련 과정 올림픽 훈련 과정 영상에는 포즈감지기술, 역도도 바벨 각도를 촬영한 다음 딥러닝 기술을 적용했다.

김 부소장은 “예전에는 센서 기반이었다면 올해는 영상 기반으로 여러 가지 IT 기술이 업그레이드됐다. 육상에서는 13그램 정도의 아주 조그마한 AI 모션 센서를 선수의 조끼에 달았는데, 1초에 2000여개의 데이터를 수집했다”고 말했다.

펜싱에서는 기존 정상급 선수들이 시도하는 10가지 패턴을 3D로 만들어 AR 가상훈련을 하기도 했다고 김 부소장은 설명했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는 선수들뿐만 아니라 스태프들의 물품에도 각종 신기술이 도입됐다.

김 부소장은 “태국·말레이시아·대만 올림픽 선수단은 LG전자가 만든 공기청정 기능의 전자식 마스크를 착용했다. 국내에서도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올해 연말에 이 전자식 마스크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 알리바바는 열사병 방지를 위해 도쿄 올림픽 현장 직원의 체온과 심박수를 추적하는 데 도움을 주는 지능형 귀마개 장치를 선보였다. (제공=알리바바)

중국 알리바바는 열사병 방지를 위해 도쿄 올림픽 현장 직원의 체온과 심박수를 추적하는 데 도움을 주는 지능형 귀마개 장치를 선보였다. (제공=알리바바)

이어 “도쿄의 더위로부터 열사병 발생을 막기 위해 스태프들에게 지능형 이어웨어도 제공됐다. 열사병에 걸릴 것 같으면 '물을 마셔라'고 이야기하거나 '움직이세요'라고 AI가 자동으로 이야기해준다”면서 “위의 두 가지는 실생활에서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중국 알리바바가 발표한 지능형 귀마개 장치인데,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이 체온, 심박수, 환경지수를 기반으로 개별 스태프의 열사병 위험 수준을 실시간으로 파악한다. 그런 다음 고위험에 노출된 사람에게 경고와 더불어 열사병에 걸릴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권장되는 예방 조치가 함께 전달된다. 또, 14개 올림픽 경기장에 설치된 다중 열 스트레스 WBGT(Wet Bulb Globe Temperature) 측정기를 통해 온도, 습도, 직사광선, 복사열을 포함한 주변 환경의 열 지수가 모니터링된다.

김 부소장은 “올림픽은 개최국이 자국의 기술을 뽐내는 장이기도 한데, 이번에는 일본 기술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 일본 기술이 쇠태했다는 외신의 평가가 올림픽 훈련 과정 많다”면서 “미국 심지어 우리나라 기술이 더 많았고 일본의 일등기술은 없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대한체육회, 핏어스와 2022 베이징올림픽 팀코리아 사업 추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는 주식회사 핏어스를 '팀코리아' NFT 사업 대행사로 선정했다. 핏어스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팀코리아 선수단을 활용한 NFT 상품을 발행한다.

체육회는 최근 스포츠를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국가대표 선수단을 활용한 스포츠 NFT(대체불가능토큰)를 발행한다. 이번 베이징동계올림픽 팀코리아 NFT는 곽윤기(남자 쇼트트랙 ) 김아랑(여자 쇼트트랙) 김선영(여자 컬링 대표팀) 등을 포함한 60여명 팀코리아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과정과 성과들을 담은 영상과 사진 등을 활용한다.

팀코리아의 스포츠 자산을 PFP NFT, 디지털 3D 큐브 카드, 디지털 피규어, 디지털 아트 등 다양한 구성으로 기획했다. 팀코리아 NFT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5일부터 선보인다. 공식 출시에 앞서 에어드롭 사전 이벤트 도 진행된다.

대한체육회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국가대표선수단 팀 코리아를 활용한 NFT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대한체육회]

팀코리아 NFT 사업을 대행하는 송태건 핏어스 대표이사(사장)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올림픽 훈련 과정 최선을 다해 준비한 우리 선수들을 응원하고 이번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의 좋은 성적을 염원하는 의미를 담아 역사적인 팀코리아 NFT 상품을 판매하게 됐다"며 "이번 팀코리아 NFT를 시작으로 스포츠인의 NFT 사업이 크게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사업을 주관하는 조용만 체육회 사무총장은 "NFT 사업을 통해 국가대표 선수단 및 스포츠 자산을 디지털 콘텐츠로 생성해 부가가치를 형성하고, 판매수익을 창출해 체육진흥 등 체육회 사업 수행에 필요한 자원을 조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사무총장은 "이번 일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의 다양한 스포츠 자산을 디지털 콘텐츠로 전환하고 스포츠산업의 디지털화를 선도하겠다"며 "앞으로 체육회가 스포츠마케팅 확대를 통한 스포츠 산업 발전에 더욱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림픽 훈련 과정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강력한 금메달리스트 후보로 꼽히는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25.고양시청)이 베이징 현지에서 첫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

8일 오전 베이징항공항천대학 역도 트레이닝 홀.

▲ 한국 역도의 간판 장미란이 8일 베이징시 항공항천대 체육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흰색 반소매 셔츠에 파란색 반바지를 입고 나타난 장미란이 남녀 역도대표 8명과 함께 출입문에서 가장 먼 거리의 트레이닝 홀 모서리 지역에서 역기를 들었다 놓기를 반복했다.

이날 오후 8시에 열리는 개막식으로 오전에만 트레이닝 홀이 개방되는 탓에 세계 각국의 역도 선수와 코칭스태프 200여 명이 같은 장소에서 동시에 훈련을 벌였지만 장미란에게는 방해가 되지 않았다.

장미란은 1시간 40분 동안 진행된 훈련 내내 진지한 표정을 지었고 바벨의 무게도 서서히 늘려 나갔다.

초반에는 바벨을 허리 부위까지만 들었다가 바닥에 내려놓기를 반복하는 보조훈련만 진행한 뒤 막바지에는 머리 위까지 들어올리며 컨디션을 조율했다.

장미란이 훈련 중간 2~3분마다 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할 때는 얼굴에 땀이 송골송골 맺혔다.

또 오승우 여자 대표팀 감독, 김도희 코치와 대화를 나누며 훈련 진행 과정에 대해 논의는 모습도 자주 눈에 띄었다.

장미란은 훈련을 마친 뒤 인터뷰에서 "약간 덥기는 하지만 힘들지 않았다"면서 "몸도 가볍고 컨디션도 좋은 올림픽 훈련 과정 상태"라고 소감을 전했다.

장미란은 이어 지난 7일 강력한 라이벌 무솽솽(24.중국)의 불참이 확정된 올림픽 훈련 과정 것과 관련해 "나오든 안 나오든 내 목표와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무덤덤한 표정을 지었다.

현재 올림픽 훈련 과정 117-118kg의 몸무게인 그는 또 "몸무게가 더 빠지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 훈련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예상 올림픽 훈련 과정 프로그램에 맞춰 훈련을 하고 있다. 많은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좋은 기록을 내겠다"고 대답했다.

오승우 여자 대표팀 감독은 "장미란의 컨디션도 좋고 본인이 뭔가 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올림픽에서 좋은 기록으로 보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 훈련 과정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2022-08-01 01:47:47 (월)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강릉동인병원에서 방사능 테러에 대비한 비상진료훈련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훈련상황은 국내로 반입한 방사능오염 폭탄을 올림픽경기장 부근에서 터트렸다는 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다.

      상황전파를 받은 원안위, 한국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 강릉동인병원 등 관계기관이 방사선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한다. 이후 방사선 피폭 환자 후송부터 응급처, 제염, 방사선 구역 관리, 오염물 처리까지 모든 대응과정을 수행했다.

      강정민 위원장은 "이번 훈련으로 모든 대응과정에 대한 실효성을 확인했다"며 "현장대응 훈련을 통해 방사능 테러에 철저히 대비해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안전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