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크 관리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이사의 하반기 실적 관리의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한화투자증권

이코노믹 데일리

[이코노믹데일리] 최근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30대 이하 청년층 다중채무자가 5년 전보다 약 33% 증가했다. 고금리 다중채무는 상환 부담을 높여 주의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31일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금융권 다중채무자 현황 및 리스크 관리 방안' 보고서에서 "금융권 다중채무자와 이들의 1인당 채무액 규모가 급증하면서 잠재 부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금융권 다중채무자는 2017년 말보다 8.3% 증가한 451만명을 기록했다. 채무액 규모는 같은 기간 22.1% 증가한 598조80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다중채무액은 30대 이하 청년층이 32.9% 증가한 158조1000억원으로 증가폭이 가장 컸다. 40·50대 중년층은 16.2% 늘어난 368조2000억원, 60대 이상 노년층은 32.8% 증가한 72조6000억원이었다.

최근 제2금융권에서 청년층과 노년층 다중채무자와 채무액 증가 속도가 빨라 부실화 우려도 지속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저축은행권에서 청년층 다중채무자 수는 10.6% 증가한 50만3000명, 리스크 관리 채무액은 71.1% 늘어난 11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노년층은 96.6% 증가한 9만5000명, 채무액은 78.1% 증가한 2조1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신 선임연구위원은 "고금리 다중채무는 상환 부담을 높여 소비 여력을 위축시키고, 감내 수준을 넘어서면 부실로 연결될 수 있다"며 "부실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채무자는 과도하게 자산시장에 유입된 채무자금을 조정하고, 리스크 관리 금융기관은 대손충당금 적립 등을 통해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스크 관리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이사의 하반기 실적 관리의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한화투자증권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의 한숨이 깊어질 전망이다. 지난해엔 호실적을 거두면서 축포를 쐈지만 올해는 시장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증시 침체가 이어지면서 증권가의 실적 관리엔 비상이 걸렸다. 특히 한화투자증권은 2분기 적자 실적을 내면서 더욱 심란한 처지에 몰렸다.

◇ 증시 침체에 실적 관리 빨간불

2분기 어닝시즌을 맞은 증권가엔 먹구름이 가득한 분위기다. 부진한 실적을 발표하는 곳들이 속출하고 있어서다.

한화투자증권은 적자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한화투자증권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3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390억원) 대비 적자전환한 실적이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93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돌아섰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보다 12.7% 증가한 5,77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상반기 실적도 크게 감소세를 보였다. 상반기 한화투자증권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보다 58.1% 감소한 416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206억원으로 72.5% 줄었다.

실적 부진엔 최근의 시장 환경 악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증시 약세에 따른 거래 부진으로 브로커리지(위탁매매) 리스크 관리 이익이 줄고 금융투자상품 판매 수익이 쪼그라든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금리 인상 여파로 채권 운용수익 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가는 지난해까지 증시 호황 등에 힘입어 실적 잔치를 벌였던 바 있다. 지난해 한화투자증권 역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호실적 대열에 합류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영업이익 2,0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8.9% 증가한 바 있다. 당기순이익은 1,4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4.6% 올랐다.

하지만 올 초부터 시장 분위기는 얼어붙기 시작했다. 글로벌 긴축 정책과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인플레이션 공포, 경기 둔화 우려 등의 악재가 겹치기 시작하면서 투자심리는 얼어붙었다. 특히 금리 인상으로 증권사들의 채권평가손실이 커지면서 수익성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런 가운데 한화투자증권은 1분기부터 실적이 감소하기 시작하더니 2분기엔 결국 적자 성적표까지 받아들었다.

주가도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의 주가는 지난해 말 고점 대비 반토막 난 상황이다. 29일 종가기준 한화투자증권의 주가(3,335원)는 지난해 12월 14일(7,190원) 대비 53.61% 하락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사상 최대 기반으로 6년 만에 현금배당을 한 곳이다. 배당 정책을 시행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기대를 높였지만 업황 악화 및 실적 부진 속에서도 최근 몇 달 리스크 관리 새 가파른 주가 하락세를 이어지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수장인 권희백 대표의 어깨는 무거울 전망이다. 2017년 7월 한화투자증권 대표로 취임해 이달로 취임한 지 만 5년을 맞았다.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권 대표는 하반기엔 부진을 만회해야 하는 과제를 마주하고 있다. 하반기 역시, 업황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실적 회복에 대한 부담이 클 것으로 보인다.

한화투자증권은 하반기 본업 경쟁력을 높이고 리스크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WM(자산관리)본부는 개인자산 고객관리 강화에 집중하고 트레이딩본부는 채권운용 포지션을 줄여 리스크 관리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IB본부는 국내외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의 금융주관 및 지분참여로 수익을 확대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찬바람 부는 업황을 딛고 돌파구를 찾을 지 주목된다.


[웹이코노미 김영섭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윤희성, 이하 ‘수은’)은 신임 리스크관리본부장에 강정수(姜政守‧55) 자원금융부장을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강 신임 본부장은 수은에서 기술환경심의실장과 기업금융2부장, 여신총괄부장 등을 역임했다. 강 본부장은 풍부한 여신 업무 경험과 유연한 사고를 바탕으로 향후 수은의 리스크 관리를 총괄하는 리스크관리본부를 이끌 예정이다. 강 본부장은 1967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美 North Carolina大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본부장 인사는 성과와 역량 중심의 인사를 위하여 후보자 공개모집은 물론 외부전문기관의 평판조회 절차를 거쳐 후보자의 경력과 전문성,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등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절차를 거쳤다”고 밝혔다.

수은은 이날 2022년도 하반기 정기인사도 단행했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글로벌 공급망 교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및 금융시장 불확실성 증대 등의 복합위기 상황하에서 기업지원 리스크 관리 및 조직 안정화에 주안점을 두고 이동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수은은 이번 인사를 통해 조직이 정비된 리스크 관리 만큼 복합 경제위기에 대응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금융 지원을 펼칠 방침이다.

남북협력총괄부장 탁재호(卓載皓)
디지털전환추진반장 유기열(柳基烈)
창원지점장 안상선(安相善)
인사부소속 수석(연수) 안병호(安炳浩)
인사부소속 수석(연수) 김재화(金載和)

남북교류협력부장 전행렬(全幸烈)
구미출장소장 이연희(李演喜)

심사평가단장 이태균(李泰均)
재무관리부장 최정훈(崔正勳)
바이오서비스금융부장 차승원(車承元)
인프라금융부장 심재선(沈載善)
자원금융부장 김환우(金桓宇)
중소중견금융총괄부장 이형주(李炯周)
강남수출중소기업지원센터장 옥영철(玉泳哲)
중소중견영업부장 김관(金灌)
서아시아부장 서정화(徐正和)
리스크관리부장 정현수(鄭賢洙)
윤리준법부장 안상훈(安相勳)
해양프로젝트금융부장 김주홍(金周鴻)
국제투자실장 김상훈(金相勳)
경협증진부장 하두철(河斗喆)
대구지점장 양구정(楊九鋌)
청주지점장 서희정(徐熙靜)

리스크 관리

잠깐! 현재 Internet 리스크 관리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story --> 유튜브 twitter --> facebook --> instargram

올해 상반기 전업 카드사 5곳 중 4곳의 대손충당금 적립액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대손충당금이란 회수 불가능한 채권으로부터 발생하는 손실을 충당하기 위한 자금을 뜻한다.

특히 신한카드(대표 임영진)와 KB국민카드(대표 이창권)가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우리카드(대표 김정기)는 약 65% 급증했다.

조달금리 인상으로 인한 대출 금리 상승, 리볼빙 이월 잔액의 급증 등 부실차주 리스크 우려가 커짐에 따라 카드사들이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실적이 공개된 전업 카드사 5곳의 대손충당금은 8809억 원으로 전년 동기 7318억 원 대비 20.4% 증가했다.

충당금 적립액이 가장 많은 곳은 신한카드로, 상반기 2579억 원을 적립해 전년 동기 2107억 원 대비 22.4% 증가했다.

이어 KB국민카드의 상반기 대손충당금은 1992억 원으로 전년 동기 1598억 원 대비 24.7% 늘었다. 삼성카드(대표 김대환)는 대손충당금 리스크 관리 적립액이 1967억 원으로 같은 기간 7.5% 증가했다.

우리카드는 상반기에만 1350억 원을 적립해 전년 동기 820억 원에서 64.6%가 증가해 카드사 중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대출채권자산 증가 및 금리 상승에 따른 선제적 대손비용 적립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6월 말 기준 우리카드의 카드론 자산은 같은 기간 14.1% 줄어든 2조9310억 원을 기록했으나 현금서비스 자산이 704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4%나 증가했다.

하나카드(대표 권길주)의 경우 대손충당금 적립액이 소폭 감소했다. 상반기 대손충당금은 92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 줄었다.

대출 자산이 감소했음에도 최근 충당금 추가 적립을 이행하는 리스크 관리 등 보수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 2분기 하나카드의 현금서비스 자산은 358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 줄었으며, 카드론도 18.6% 감소한 2조2060억 원을 기록했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금리가 상승하면서 차주 부담도 함께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 대부분의 카드사들이 건전성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며 "하나카드의 경우도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보수적으로 충당금 추가 적립을 이행했다"고 밝혔다.

대손충당금은 비용으로 처리되기 때문에 대개 수익성 악화를 유발하는 요인이 된다. 그럼에도 카드사들이 적립액을 늘린 이유는 올 들어 조달 금리가 상승 기조가 뚜렷해지면서 리스크 관리 할부 상품 등 대출 금리도 점차 올라 채권 미회수 위험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또한 저신용자 등 취약 차주가 주로 이용하는 결제성 리볼빙 이월 잔액이 급증하고 있는 현상도 건전성 우려를 키우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7개 전업카드사의 결제성 리볼빙 이월 잔액은 6조5488억 원으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 카드론이 DSR 규제에 포함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두드러졌다.

카드사 입장에서는 리볼빙이 수익성과 동시에 잠재 부실 우려도 함께 가져오기 때문에 대손충당금 적립액을 충분히 쌓아야 하는 부담이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급격한 물가 상승과 기준금리 인상, 경기침체 등 복합 위기가 현실화되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하반기에는 리스크 관리 내실경영 기조 하에 리스크 관리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Home > 금융 > 은행

print

+ A - A

DGB금융그룹, 상반기 순이익 2855억원…“하반기 건전성 관리 집중”

대구은행 순익 2152억원…전년比 11.7% ↑
증시 침체에…하이투자증권 순익 25.7% ↓

대구은행 본점 전경. [사진 대구은행]

대구은행 본점 전경. [사진 대구은행]

DGB금융그룹은 28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2년 상반기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 285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7.6% 감소한 수치다.

DGB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감소한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DGB생명의 보증준비금 적립 관련 회계정책 변경으로 인해 전년 리스크 관리 동기 실적에 290억원이 소급 합산됐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DGB금융그룹 당기순이익 추이. [사진 DGB금융그룹]

DGB금융그룹 당기순이익 추이. [사진 DGB금융그룹]

회계정책 변경의 영향을 제외한 지난해 상반기 순이익 2788억원과 비교하면,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2.4% 증가해 반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그룹 내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한 2152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불확실한 미래 경기에 대비해 올해 상반기 약 395억원의 선제적 추가 충당금을 적립했음에도 호실적을 냈다고 DGB금융 측은 전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탄탄한 성장과 함께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이자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판매관리비는 오히려 감소하면서 효율적인 비용통제가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비은행 계열사인 DGB캐피탈 역시 견조한 영업자산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452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반면 하이투자증권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5.7% 감소한 643억원을 기록했다.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상품운용 관련 손실이 발생했고, 주식시장 또한 침체되면서 브로커리지 관련 수수료 수익이 크게 감소한 영향이다.

DGB금융 관계자는 “대내외 여건상 리스크 관리가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기인 만큼 하반기에는 자산 건전성 관리에 집중하면서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주 기자 [email protected]

talk facebook twiter kakao naver share

금융>은행 섹션 뉴스

‘사면초가’에 처한 중국 경제…고용·물가·수출 3중고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생존전략 수립 위해 고민해야 할 시기”

“사업 실패한 청년들 오세요”…우리금융, 최대 3억 지원한다

비뚤어진 한국의 코인 정책 [김형중 분산금융 톺아보기]

한은, 하반기 정기인사 18명 부서장 선임…'여성 비중' 20% 돌파

Log in to select media account

help-image

Social comment?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